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

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 검색

출산징후

순산을 위한 모든 정보, 출산노하우부터 궁금증 해결까지
"아이사랑"이 도와드리겠습니다.

출산 출산징후 인쇄


출산을 알리는 징후
분만 전에 주로 3가지 증상이 나타나며, 이 증상은 반드시 일정 순서대로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주의해서 관찰하여야 할 3가지 증상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진통(자궁수축)

규칙적인 수축 현상이 등 하부에서 앞쪽 배까지 옮기는 증세가 나타납니다. 이 증상은 산도를 통해 태아가 나오기 쉽도록 하기 위해 수축하기 때문에 나타납니다. 어떤 여성은 복부 통증만 느끼거나 등뼈 수축만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분만 시 수축 현상은 규칙적으로 나타납니다. 보통 부분적으로 15~20분 간격으로 나타나며 30~45초간 지속됩니다. 그러다가 60초 정도 지속되는 수축이 자주 일어납니다. 이 때에는 조금 걷거나 누워있어도 진통이 없어지지 않습니다. 이 자궁수축은 태아를 산모의 자궁경관으로 밀어내는 것으로 자궁경관이 팽창하고 열리는 데 도움을 줍니다. 통상적으로 초산인 경우, 대부분의 의사들은 수축 현상이 규칙적으로 5~10분 주기로 계속되면 병원에 와야 한다고 말합니다. 초산이 아닌 경우에는 진통 정도가 바로 전 아이의 출산할 때와 유사하게 나타납니다. 경산모인 경우에는 수축 현상이 빈번히 일어날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진통을 확인하는 표입니다.
가진통과 진진통

1 가진통: 경부개대(자궁경부가 열림)가 진행됨

  • 하복부와 서혜부의 불편감이 있음
  • 수축이 불규칙적임
  • 자궁수축의 빈도와 강도에 변화가 없음

2 진진통: 등과 복부에 불편감이 있음

  • 자궁수축이 규칙적임
  • 자궁수축의 빈도, 강도, 지속시간이 점차적으로 증가함

피가 섞인 이슬이 비침

진통 전에 보이는 소량의 출혈을 이슬이라고 하는데, 자궁경관이 열리고 태아를 싸고 있는 양막과 자궁벽이 분리되면서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이슬은 일반 출혈과 달리 혈액이 섞인 점액처럼 끈적끈적해서 쉽게 구별할 수 있는 것이 특징. 출산이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신호이긴 하지만, 출산까지는 아직 시간적인 여유가 있으므로 침착하게 입원 준비를 합니다.

양막 파수

태아와 양수를 싸고 있는 양막이 찢어지면서 양수의 일부가 흘러나오게 되는데 자궁구가 열리는 시기에 파수가 되지만 때로는 진통이 시작되기 직전에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임신부 10명 중 2~3명이 진통이 시작되기 전에 양수가 먼저 터지는 조기파수를 경험합니다. 양수가 흐르는 느낌이 들거나 의심이 될 때는 바로 병원을 방문합니다.

그 외 출산을 알리는 징후들

  • 위 주위가 가벼워진다. 태아가 골반 안으로 내려가 눌려 있던 위장이 부담을 덜 받게 됩니다.
  • 배가 자주 땅긴다. 자궁수축운동이 심해져 배가 자주 땅깁니다. 허리와 등이 아프기도 하고, 아랫배가 단단해지면서 약한 진통을 느끼기도 합니다. 이것은 브랙스톤 힉스 수축이라고 해서 자궁이 출산을 대비해 수축 연습을 하는 것인데, 배 위에 손을 올려놓으면 딴딴해지는 것을 금방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런 증세는 곧 없어지는데, 하루에도 여러 번 불규칙하게 일어납니다.
  • 태아의 움직임이 적어진다. 태아가 세상 밖으로 나오기 위해 골반으로 들어간 상태이기 때문에 움직임이 줄어듭니다. 따라서 태동을 거의 느끼지 못하게 되는데, 태동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면 왼쪽으로 누워 잠시 동안 휴식을 취하면 미약하나마 태동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만약 이렇게 했는데도 아기의 움직임을 전혀 느낄 수 없다면 빨리 진찰을 받도록 합니다.
  • 소변을 자주 보게 된다. 엄마 배 밑으로 내려온 태아가 방광을 누르기 때문에 소변을 자주 봅니다.
  • 아기가 아래로 내려간다. 출산이 임박해지면 가장 먼저 느껴지는 변화가 아기의 위치입니다. 아기의 머리 부분이 아래로 내려가 골반 속으로 들어가는데, 이 때문에 겉에서 보면 배가 아래로 축처져 있는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이 시기가 되면 전달에 비해 숨쉬기도 편하고, 몸도 약간 가벼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 몸이 붓는다. 출산이 가까워 오면 몸이 잘 붓고, 얼굴도 푸석푸석해집니다. 혈액량이 늘어나면서 묽어지고, 또 커진 자궁이 혈액 순환을 방해하기 때문인데, 이런 증세를 막기 위해 다리나 팔 등을 마사지 하고 가볍게 샤워하면 기분이 상쾌해집니다. 만약 붓는 정도가 심하고 잘 가라앉지 않는다면 부종이 의심되므로 진찰을 받습니다.
(자료원: 마더세이프)
병원 방문

출산이 임박해서 병원을 가야 하는 경우

임신 37주가 되면 언제든지 정상적으로 분만할 수 있는 시기에 접어들게 됩니다. 임신 37~42주 사이에는 언제든지 병원으로 갈 준비가 되어있어야 합니다.

1규칙적인 진통이 10분 간격으로 올 때

진통이라 불리는 규칙적인 자궁수축이 올 때로, 초산의 경우 대략 10분, 경산의 경우 15분 정도의 간격으로 진통이 올 때 병원에 가야 합니다.

2별다른 이상이나 진통 없이 파수될 때

임신 말기에는 규칙적 진통이 없이 양수만 먼저 파수될 수 있는데, 이 때에는 샤워를 하지 않고 깨끗한 패드를 댄 채 병원으로 가야 합니다.

3복통과 질 출혈이 있을 때

임신 말기에 출혈이 있으면 태반조기박리(태아가 분만되기 전에 태반이 자궁에서 분리되어 출혈을 일으키는 질환)와 전치태반(태반이 자궁경부를 덮고 있는 질환)을 의심할 수 있으므로 이런 경우 바로 병원에 가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