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감수 : 대한산부인과학회 정보위원회
자궁의복구
출산 직후 자궁은 배꼽 바로 아래에서 만져진다. 이때 자궁의 무게는 약900g 정도이며 길이는 17.5cm정도이다. 그 이후 자궁은 점점 줄어들어 6주가 지나면 출산 전의 크기로 돌아간다. 즉 이때는 70g의 무게와 7.5cm의 길이밖에 되지 않는다.
분만 후 5-6주면 원래 상태로 복구되며, 경산부보다는 초산부가, 비수유부보다는 수유부가 더 빠릅니다.

자궁의 크기

출산시 태반이 나온 후 어른머리 크기로 수축이 되고, 1주일 후에는 어른의 주먹크기 정도로 줄어듭니다. 산후 4~6주 경에는 임신전과 같은 달걀크기가 됩니다.

자궁의 위치

출산 직후 배꼽 아래 3~5cm 정도에 와 있고, 산후 2주일이 지나면 골반안으로 들어가서 겉에서 만져질 수 없는 정도가 됩니다.
산후진통(훗배)
자궁경관과 질
생식기능
질분비물 (오로)
태반상
자궁내막의 재생은 산후 3주말이고, 태반상은 6주까지 재생이 완전히 되지 않습니다. 태반상이 복구 되지않을 시 태반상의 복구부전이라 하며, 이런 경우 오로가 지속적으로 있으며 무통성 출혈이 있습니다.
유즙분비
출산으로 태반이 분리되면 뇌하수체의 프로락틴 유즙분비 호르몬이 나오고, 24~48시간내 유즙분비가 시작됩니다. 그 후 아기가 유방의 유두를 빠는 것이 어머니 뇌중추를 자극하고, 옥시토신 호르몬분비로 유즙도관과 유즙낭의 세포를 수축시켜 유즙이 흐르게 됩니다.
체중
출산전의 체중은 임신전보다 약 10kg 이상 증가한 상태이지만 출산에 의해서 감소하는 것은 태아의 체중과 태반 양수의 무게인 5~6kg입니다. 그 후 오로 배출, 발한, 소변 등으로 다소 감소하고, 나머지는 모체에 축적된 지방이지만 이것도 4~6주 후에 줄어듭니다.
맥박
호흡은 분만 후 6~8주까지 임신 전 상태로 감소합니다. 맥박은 분만 후 1시간 동안은 맥박은 심박동량과 심박출량과 함께 상승되어 있으며, 그 후 점차 하강합니다. 분만 후 8~10주에 맥박은 비임신 상태로 돌아갑니다.
소변과 땀
산후 몇 일간은 임신 기간 중에 피하조직에 쌓여 있던 수분이 땀이나 소변으로 많이 배출됩니다. 산후 6시간 이내에 배뇨해야 합니다.
미열 출열
체온은 산후 12시간 내, 산후 3~4일경에 미열이 있는 경우가 있으며, 이것은 유선이 붓거나 방광염 등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또 분만시 힘을 세게 주면서 눈의 모세혈관이 끊어져 일시적으로 눈이 빨개지는 경우가 있으나 2~3주가 지나면 치유됩니다.
피부
임신으로 인한 갈색반은 보통 출산 후 사라지나 유륜과 흑선의 과잉 색소침착은 분만 후까지 없어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섬만성 혈관종, 손바닥의 홍반, 치육종(Epulis)과 같은 혈관 이상은 출산 후 에스트로젠 호르몬의 저하로 없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