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

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 검색

육아

아이의 미래 "아이사랑"이 함께 키워갑니다.

육아 육아 모유수유 엄마 젖먹이기 인쇄

모유수유

ㆍ감수 :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모유 물리기와 모유자세
아기에게 모유를 먹이기 전에 가장 먼저 손을 씻습니다. 베개와 쿠션을 준비하고 편안한 자세를 취합니다. 아기는 가벼운 윗옷과 기저귀만 채우는 것이 좋으며, 아기와의 스킨십을 위해서는 포대기에 아기를 싸서 수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요람식 혹은 마돈나 자세

  • 산모의 등 뒤쪽에 베개 하나를 받쳐주어 편안한 자세를 취하고, 수유하는 유방 쪽 팔 밑에 두 번째 베개를 받쳐줍니다. 세 번째 베개는 산모의 복부위에 올립니다.
  • 수유하지 않는 쪽 손으로 아기의 등과 목, 그리고 머리를 받치고 아기를 베개 위에 올려놓습니다.
  • 수유하는 유방 쪽 손으로 그림처럼 손의 엄지를 유방의 위쪽 유륜 뒤에 놓고, 검지와 다른 손가락은 아래쪽에 두어 'C'자를 만들어 유방을 받쳐줍니다. 아기가 유륜 깊숙이 젖을 물지 못하기 때문에 유두동통이 생기고 울혈도 생겨 아기가 충분한 양의 젖을 먹지 못해서 보채게 됩니다.
  • 유두로 아기의 아랫입술을 자극합니다. 이때 아기의 볼이나 윗입술을 자극하게 되면 아기의 입과 유두의 방향이 잘못되기 때문에 젖 물리는데 실패할 수 있습니다.
잘못된 젖 물리기 옳은 젖 물리기
아기 트림 시키는 법
"모유를 먹는 아기와 아빠와의 유대감이, 우유를 먹는 아기를 가진 경우보다 약하다" 고 합니다. 대부분의 아기의 시간은 모유를 먹거나 잠을 자기 때문에 아빠와 아기가 함께 하는 시간이 없다는 것입니다. 이럴 때 어떻게 하면 모유 먹는 아기와 아빠의 유대감을 높일 수 있을까요?

아기 아빠가 집에서 아기와 있는 시간은 별로 많지 않습니다. 그러나 짧은 시간에도 아기와의 유대감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얼마든지 있습니다. 엄마가 아기에게 모유를 먹일 때, 아빠는 옆에서 아기 손이나 신체부위를 만지며 아기와 대화를 합니다. 그리고 수유가 끝나면 깨끗한 타올을 받치고 트림을 시켜줍니다. 또는 아기가 한 쪽 유방의 수유가 끝나면 기저귀를 갈아주고, 그다음 반대쪽 유방의 수유가 끝나면 트림을 시키거나 아기를 재우는 일, 그리고 아기 목욕시키는 일 등을 하면 아기와의 유대감을 가질 수 있는 것입니다.
아기 트림 시키는 법 1번 아기 트림 시키는 법 2번 아기 트림 시키는 법 3번

아기에게 트림 시키는 법

  • 1. 아기를 엄마 무릎에 앉혀서 엄마의 한쪽 손은 윗가슴과 아래턱을 받치고, 다른 손은 손바닥으로 아기의 등을 아래에서 위로 쓸어 올리거나 토닥거립니다.
  • 2. 아기를 엄마의 어깨 위까지 올려서 아기의 상체가 엄마의 어깨에 걸치게 합니다. 그리고 한 손은 아기의 엉덩이를 받치고, 다른 손은 아가의 등을 쓰다듬거나 토닥거려 줍니다.
  • 3.아기를 엄마 무릎위에 눕혀서 손바닥으로 쓸어주거나 가볍게 토닥거려 줍니다.
아기의 위는 미성숙해서 어른들과 달리 트림을 할 때 소량의 젖을 토할 수 있으나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분수처럼 왈칵 토할 때는 의사와 의논하여야 합니다. 트림을 할 때에는 깨끗한 타올을 받쳐주면 좋습니다. 한 쪽 젖을 먹인 후 트림을 시키고, 기저귀가 젖었으면 갈아주고 다른 쪽 젖을 먹입니다. 만약에 아기가 트림을 잘 하지 않아도 모유를 먹는 경우에는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모유 유축법
  • 1. 유축기는 유즙과 직접 닿는 부분을 뜨거운 비눗물로 씻은 후, 찬물로 잘 헹궈서 깨끗한 타올에 놓고 공기 중에서 건조시킵니다.
  • 2. 산모는 비누로 손을 씻고 유방은 깨끗한 물로 닦습니다.
  • 3. 손이나 유축기를 이용해서 모유를 짜냅니다.
  • 4. 젖을 모으는 용기(병, 플라스틱 용기, 플라스틱 주머니)에 60~120cc씩 담으면 해동할 때 편리하고, 아기가 한꺼번에 많이 먹지 못할 때 낭비하는 것을 방지합니다. 모유를 담는 용기 중 유리나 단단한 플라스틱 재질로 된 용기는 장기간 보관에 용이하나, 플라스틱 백은 장기간 보관할 경우에는 오염되거나 유출되는 등의 우려가 있어 3일 이내의 단기간 저장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 5. 모유를 담은 용기에 젖을 짠 날짜와 양을 기록해 둡니다.
  • 6. 짜낸 모유는 식힌 후에 냉동하며, 젖의 양이 적을 때는 식혀서 냉장실에 모아 두었다가 적당량이 모이면 냉동시킵니다.(냉장실의 양이 적을 때 냉동실의 이미 냉동된 젖과 섞어서 냉동 시켜도 무방합니다.)
  • 7. 모유를 해동시킬 때는 냉동된 모유를 10~12시간 전에 미리 꺼내 냉장실에 두었다가 따뜻한 물이 담긴 용기나 흐르는 물에서 데웁니다. 전자레인지로 모유를 해동시키면, 모유의 면역체 성분이 손실되며 아기의 입속에 화상을 입힐 수도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 8. 모유를 해동시키게 되면 지방이 분리되어 위로 뜨게 되는데, 용기를 천천히 원을 그리는 모양으로 흔들어 주면 지방이 골고루 섞이게 됩니다.
  • 9. 해동한 모유를 아기에게 먹이고 남았을 경우 아까워하지 말고 버려야 합니다.

잠깐!!

  • 젖을 짜내는 시기는 숙면을 취한 아침에 (젖의 양이 가장 많음), 수유와 수유사이, 그리고 아기가 양쪽 젖을 다 비우지 못한 경우 짜내도록 합니다.
  • 직장에 다시 복귀할 경우는, 직장시작 2주전부터 직장에서 짤 수 있는 시간과 비슷하게 맞추어서 짜면 좋습니다.
모유 저장법
모유 저장법의 실 온(25`c), 냉 장 실(0~4`c), 냉장고내 분리냉동실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실 온(25`c) 냉 장 실(0~4`c) 냉장고내 분리냉동실
금방 짜낸 모유 6~8시간 3~4일 3~6개월
해동시킨 모유 해동 즉시 해동 후 24시간 이내(냉장보관 시) 다시 냉동시키지 말 것
몸무게별 1일 섭취량
몸무게별 1일 섭취량의 2.7Kg (6파운드), 3.2Kg (7파운드), 3.6Kg (8파운드), 4.1Kg (9파운드), 4.5Kg (10파운드), 5.0Kg (11파운드), 5.4Kg (12파운드), 6.3Kg (14파운드), 7.2Kg (16파운드)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2.7Kg (6파운드) 457cc (16온스)
3.2Kg (7파운드) 542cc (19온스)
3.6Kg (8파운드) 639cc (21.3온스)
4.1Kg (9파운드) 720cc (24.0온스)
4.5Kg (10파운드) 801cc (26.7온스)
5.0Kg (11파운드) 879cc (29.3온스)
5.4Kg (12파운드) 960cc (32.0온스)
6.3Kg (14파운드) 1119cc (37.3온스)
7.2Kg (16파운드) 1281cc (42.7온스)
모유를 먹이는 경우
  • 유방을 닦을 때 비누사용을 금지합니다. (젖꼭지를 보호하는 피지가 제거되어 상처가 생길 수 있으므로)
  • 젖이 돌기 시작하면 따뜻한 물수건을 덮고 유방맛사지를 합니다.
  • 젖은 처음에 왼쪽 젖부터 물렸으면 다음에는 오른쪽부터 물려줍니다.
  • 처음에는 5분씩, 이후 점점 수유시간을 늘립니다.
  • 젖꼭지 주변 유륜까지 아기 입속에 물리고 공기가 들어가지 않게 주의합니다.
  • 아기가 만족하는 적정 수유시간은 15-20분 입니다.
유방마사지
먼저 미지근한 물수건으로 유두를 피한 나머지 유방에 5분 정도 덮어줍니다. 유방 가장자리에서 유두 방향을 향해 손가락으로 원을 그리며 가볍게 마사지를 합니다. 몇 초간 한 곳을 원을 그리며 마사지 한 다음 계속 위치를 옮겨가면서 마사지를 합니다. 유륜 주위도 나선형으로 마사지 합니다. 그리고 우방 가장자리에서 유두 방향으로 쓰다듬어 줍니다.
젖 말리는 법
젖을 떼는 것은 자연스럽게 진행하는 것이 엄마와 아이에게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수 주 혹은 수개월에 걸쳐 젖 먹는 횟수와 시간을 줄여가면서 다른 형태의 영양과 친밀감으로 서서히 옮겨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런 방법을 통해 엄마와 아이는 친밀감을 유지하고, 다정함과 위안을 표현하고 받아들이고, 또 젖을 끊기 전에 적절한 영양을 섭취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을 찾을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수유를 중단하기 전에 적절한 영양공급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서서히 젖을 뗀다면 울혈에 의한 통증은 문제가 되지 않아야 합니다. 단지 아기의 요구량이 줄어듦에 따라 유방에서의 젖 생산 속도가 감소되어 젖이 거의 나오지 않게 되다가 완전히 마르게 됩니다. 하지만 갑자기 더 이상 젖을 먹지 않으려 한다면, 어느 정도 불편 감을 느끼게 될 수 있습니다. 이럴 때는 유방이 너무 꽉 차지 않을 정도로만 젖을 짭니다. 그러나 지나치게 젖을 많이 짜면 젖이 더 많이 생산되고 불편감이 악화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지속적으로 울혈이 해소되지 않으면 유선염, 즉 유방의 감염 혹은 염증이 발생할 위험이 증가합니다). 그러면서 가능한 한 아기가 천천히 젖을 떼도록 유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