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

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 검색

육아

아이의 미래 "아이사랑"이 함께 키워갑니다.

육아 육아 월령별 발달 영아기 인쇄

월령별 발달

ㆍ감수 : 대한소아과학회
아기의 성장과 발육(신체적 특징)
아기의 성장과 발육의 키, 몸무게, 두뇌, 치아, 손, 운동발달, 언어, 사회성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남아 65.4~75.9㎝ (7개월) / 67.2~77.3㎝ (8개월)
여아 63.7~74.6㎝ (7개월) / 65.4~75.0㎝ (8개월)
몸무게 남아 7.00~11.00㎏ (7개월) / 7.27~10.90㎏ (8개월)
여아 6.62~10.00㎏ (7개월) / 6.80~10.31㎏ (8개월)
두뇌 발달기억력이 좋아져 엄마의 간단한 행동을 따라 하거나 가려진 물건을 탐색하는 것을 즐김
치아 젖니가 나기 시작하면서 침을 흘리거나 손가락을 빠는 아기들이 많아 짐
손놀림이 좋아져 작은 물건을 쥘 수 있음. 혼자 음식을 집어먹음 8개월경이 되면 한 손에서 다른 손으로 물건을 옮김
운동발달 앉혀 놓으면 혼자 앉을 수 있고, 배밀이 또는 네발로 긴다. 세우면 다리를 뻗어 몸을 지탱한다.
언어 엄마의 말소리에 입을 오물거리며 아, 우, 에 같은 여러 음절의 모음 소리를 내며, 의미 없이 재잘거린다.
사회성 엄마를 더 좋아하며, 거울을 좋아한다. 상대방의 감정 변화에 반응한다.
아기의 건강과 영양

치아관리

1본격적인 치아관리의 시작

  • 엄마는 아기에게도 본격적인 치아관리가 필요하게 되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보통 젖니는 모두 빠지고 영구치로 대신할 것이라는 생각으로 소홀하게 대처하기 쉽다. 하지만 젖니의 충치와 손실은 앞으로 아기의 입 모양을 바꿀 수도 있고 나쁜 치아는 영양섭취도 방해할 수 있으므로 시기에 맞는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 이가 나면 잇몸이 아프고 간지러워서 보채는 아기들이 많아지는데, 손가락으로 시원하게 잇몸 마사지를 해주거나 치아발육기를 물리면 도움이 된다.

2젖니가 나는 순서는?

젖니가 나는 순서의 6~8개월, 8~9개월, 9~10개월, 11~12개월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6 ~ 8개월 생후 6개월에는 첫 치아가 나기 시작한다. 치아 나는 시기는 개인차가 크므로 돌 전에만 젖니가 나온 다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6~8개월 사이에 아래쪽 앞니가 2개정도 나온다.
8 ~ 9개월 위쪽 앞니 2개가 나와서 모두 4개의 치아가 생긴다.
9 ~10개월 위쪽 앞니 양 옆으로 2개의 치아가 나온다.
11~12개월 아래쪽 앞니 양 옆으로 2개의 치아가 나와 모두 8개가된다.

3충치를 예방하는 젖니 관리법은?

이가 나기 시작하면 면봉이나 거즈로 이의 겉면을 깨끗이 닦아준다. 부드러운 재질의 아기용 칫솔을 이용해도 좋은데 치약을 사용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

청력검사

1청력검사를 하는 방법은?

  • 주위 환경이 조용한 곳에서 엄마는 아기를 무릎 위에 앉힌다.
  • 아빠가 엄마의 등뒤에 무릎을 굽히고 서서, 아기의 귀 높이에 대고 아주 작은 목소리로 아기를 부른다. 종을 울려 보거나 종이를 구기는 소리를 내어 본다.
  • 아기의 반응을 살핀다.
  • 아기가 소리나는 방향으로 고개를 돌리지 않고 엉뚱한 곳으로 고개를 돌리거나 반응하지 않는다면 즉시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도록 한다.
아기 돌보기

분리불안의 시기

1분리불안이란?

  • 이 무렵 아기는 엄마에게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발버둥치고, 낯선 사람에게는 두려움, 공포심을 느끼며 낯을 가린다. 이 시기에 아기의 눈에 엄마가 보이지 않으면 없어진 것으로 착각해서 불안해하고 울어대는데, 이것을 분리불안이라고 한다.
  • 분리불안은 엄마와의 애착관계가 잘 형성된 아기들에게서 나타나는 정상적인 증상으로 대개 2세가 되면 없어진다. 오히려 엄마와의 애착관계가 형성되지 않은 아기들은 분리불안을 겪지 않으며 대신 나중에 심각한 정서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분리불안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엄마는 그 동안 쌓아 온 아기와의 신뢰감이 무너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2우리 아기의 분리불안 심리를 없애려면

  • 맞벌이 엄마의 경우 퇴근 후 아기와 즐겁게 놀아준다.
  • 아기가 사랑 받고 있다는 느낌을 갖도록 자주 안아주고 잦은 스킨십이 필요하다.
  • 엄마와의 놀이를 통해 사회성을 발달시켜주면 낯가림이 점차 줄어든다.